CS쉐어링, 여름 성수기가 '코앞'...만반의 준비 끝 - CS쉐어링

CS쉐어링, 여름 성수기가 ‘코앞’…만반의 준비 끝

 In 보도자료

 

[이데일리 재테크전략팀 기자]‘CS쉐어링’은 “쇼핑몰의 전화 문의 및 게시판 상담 문의가 대폭 증가하는 여름을 앞두고 콜센터 아웃소싱(CS대행) ‘CS쉐어링 서비스’를 리뉴얼하여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고 15일 밝혔다.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초여름을 맞이해 여름 성수기를 준비하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기업들은 여름철 성수기를 앞두고 대대적으로 화려한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소비자 잡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대부분의 중소기업, 스타트업, 쇼핑몰들은 비수기에도 일시적으로 증가하는 고객 문의 전화를 소화하지 못해 고객관리를 제대로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정적 내부직원으로는 평소보다 몇 배 급증한 전화와 게시판 문의에 응답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최근 1인 SNS마켓이 급성장하면서 ‘건강 보조 식품’사태와 같은 고객불만, 소비자 피해사례 역시 급증하고 있다. 제품 판매자들이 마케팅에만 집중하다 보니 제품품질 관리에 소홀해져 소비자 불만, 교환, 배송사고 등 문제가 다수 발생하는 것이다. 이처럼 충분한 대안 없이 성수기를 맞이할 경우, 최대 매출을 올려야 할 성수기는 악몽이 되고 만다. 

여름철 성수기에 ‘CS쉐어링 서비스’를 이용한 기업들은 고객관리를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수영복판매 업체 ‘에어위크’는 비수기에 비해 성수기에 콜이 5배이상 폭증하지만, 기존 풀서비스로 안정화된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성수기 방어를 성공적으로 이루어 내고 있다. 여름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 ‘스파로’는 서비스 런칭 후 재구매율은 15%에서 45%로, 매출은 3%에서 25% 상승이라는 수치를 달성했다.

‘CS쉐어링’은 기존 도급위주의 아웃소싱 기업과 달리 업무 범위, 전문 상담원, CS운영에 가장 핵심인 CS운영 매니지먼트와 시스템을 한 번에 해결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를 통해 중소기업들은 비수기와 성수기에 따라 필요한 만큼 탄력적이고 합리적인 금액으로 콜센터를 운영할 수 있다. 또한 대기업 수준의 퀄리티를 가진 콜센터 서비스로 성수기에도 믿고 든든하게 이용할 수 있다.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