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보복소비, 곧 올 여름 성수기…. ‘cs쉐어링’으로 대목을 대비하라! - CS쉐어링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보복소비, 곧 올 여름 성수기…. ‘cs쉐어링’으로 대목을 대비하라!

 In 보도자료

코로나19가 어느정도 소강상태에 접어든 지금, 정부는 기존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을 유지하는 대신 어느정도 완화된 기준을 적용한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5월5일까지 진행한다. 이에 따라, 실외 분산 시설, 실외 밀집 시설, 민간 부분의 제한적인 분야에서 방역 수칙 마련, 시행을 전제로 제한적으로 영업이 허용되면서 어느정도 경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소비자들의 동향도 무시할 수 없다. 코로나19의 공포 때문에 최대한 외부 활동과 소비활동을 자제하던 소비자들의 억눌려 있던 소비욕구가 어느정도 완화된 상황을 촉매로 폭발하듯 분출하는 보복소비 현상을 기대해볼만 하다. 이미 중국에서는 규제 완화와 봉쇄령 해제등의 각종 지침들이 해제되면서 그동안의 소비 저조를 만회라도 하겠다는 듯 각종 분야에서 엄청난 구매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사치품 분야에서의 소비 행위가 두드러지는데, 이는 억제되어 있던 욕구에 대한 보상심리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경제에는 호재라고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며칠 후 있을 5월 5일까지의 황금연휴이다. 제주도에 방문할 관광객수는 약 18만명에 이를만큼 어마어마한 소비인구가 각종 관광지, 번화가 등으로 쏟아져 나올 것이 분명하다.

여기에 더해 곧 있을 여름, 코로나19만 더 이상 큰 문제를 만들지 않는다면 이번 여름 성수기는 그 어느때보다 큰 대목으로 그동안 힘들었을 기업들에게 한 줄기 희망이 되어줄 수 있을지도 모른다. 물론 ‘준비’를 잘 한 기업만이 그 기회를 잡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많은 업체들이 코로나19의 풍파를 견디기 위해 ‘덩치 줄이기’에 나섰었다. 마케팅을 축소하고, 신제품 출시를 연기하고 인력을 조정하는 등 생존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실시했다. 그러나 곧 있을 기회를 제대로 잡기 위해서는 줄였던 덩치를 다시 키워야 한다.

모든 업무 리소스를 투입해서 대목을 준비해야한다. 그럼에도 넘치는 업무를 다 감당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인력과 업무 리소스는 부족하고, 수요는 예년의 수요보다 한 층 더 폭발적일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대목을 제대로 준비하고 싶은 기업들에게 구원투수가 될 만한 기업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바로 매년 성수기 준비로 바쁜 기업들의 CS업무를 전문적으로 관리해주는 CS관리 서비스 전문기업 ‘씨에스쉐어링’이다.

씨에스쉐어링은 CS아웃소싱 업계 최초로 공유경제모델을 도입하여 인력 아웃소싱 개념이 아닌, 빌려쓰는 CS 서비스 ‘CS쉐어링’을 개발해 제공하는 기업으로, 고객사의 업무량에 맞게, 필요한 시간에만 이용하는 cs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이러한 유연한 서비스를 기반으로 성수기나 특정 기간에만 문의가 폭증하는 기업의 니즈를 반영한 비상대응 컨텍센터와 24시간컨텍센터를 운영하여 기업의 포기호와 클레임 발생률을 최소화하는데 특화된 업무 역량을 가지고 있는 기업이다. 특히, 이번 황금연휴와 뒤이을 여름 성수기를 대비하는데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이미 많은 기업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기도 하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암울한 경제상황 속에서 이를 타개할 다시 없을 기회를 제대로 잡고 싶은 기업들은 이번 기회를 구원투수 ‘씨에스쉐어링’과 함께 역전의 발판으로 삼아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