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쉐어링, 어설픈 CS는? ‘혹 떼려다 혹 붙이는 격’

 In 보도자료

 

 

[이데일리 재테크전략팀 기자] ‘혹 떼려다가, 혹 붙여온다’, 이는 비 전문 유사 업체에 회사의 전반적인 CS업무를 위탁했다가 전문적이지 않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문제를 발생시키는 경우를 의미한다.

최근 CS업무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수많은 비 전문 CS대행 업체들이 등장하고 있고, 업계 경쟁 역시 나날이 심화되고 있다. 이럴 때 일수록 CS아웃소싱 업체 선택에 신중을 기울여야 한다.

비 전문 CS업체는 질 낮은 CS서비스로 가격 우위를 도모하여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중소, 영세 기업들을 유인한다. 이러한 기업들은 실제로 업무 처리가 되지 않거나 비 전문 업무 프로세스로 서비스가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기 때문에 운영 안정화를 갖추지 못한 중소 기업들은 특히나 조심해야 한다.

이에 반해 ‘CS쉐어링’은 CS업계 최초 ‘신지식인’을 수상한 원조답게 19년의 컨택센터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준 높은 퀄리티와 고객사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이끌어내고 있다. 실제로, 비상 대응위기 관리 콜센터를 통해 강성 민원에도 체계적으로 대처하고, 한 단계 더 나아가서 QA위원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업무 분석을 통한 상담 품질의 향상 및 고객사 시스템의 안정화를 구축한다.

이 과정에서 “불필요하게 발생하는 콜과 문의는 다운사이징한다”는 ‘임지은 대표이사’의 신념을 바탕으로, 고객사의 CS 투입 인력 수를 최소한으로 조정하여 불필요한 비용의 발생은 미원에 방지하고 또, 필요할 때는 필요한 만큼만 CS를 빌려 쓸 수 있는 융통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CS쉐어링’은 단계별 체계적인 운영전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오랜 기간 업무를 위탁한 고객사와 함께 성공 파트너로서 동반성장 하고 있다. 실제로, ‘CS쉐어링’에 3년이상 콜센터 업무를 위탁한 기업은 직원들이 CS업무 걱정 없이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었기 때문에 매년 재구매율과 매출 실적 역시 자연스럽게 상승하고 있다.

CS에 문제가 있는 기업이라면 ‘CS쉐어링’의 전문 서비스를 이용해보는 것을 권장한다.

Recent Posts